Like Cherry Blossoms, Nowhere, Everywhere | 19:47:30

Like Cherry Blossoms
Nowhere, Everywhere | 19:47:30
digital print on paper
420 × 297 mm.

그때, 우리 봄날에 사뿐히 흩날리던 벚꽃잎처럼

Light Rain, Nowhere, Everywhere | 18:02:05

Light Rain
Nowhere, Everywhere | 18:02:05
digital print on paper
420 × 297 mm.

빛 내리는 밤, 빛에 젖은 밤

Sky is the Limit, Nowhere, Everywhere | 17:15:56

Sky Is the Limit
Nowhere, Everywhere | 17:15:56
digital print on paper
420 × 297 mm.

무한한 하늘에 경계를 그려 넣은들 무슨 의미가 있을까?

Somewhere Between Paris and Seoul, Nowhere, Everywhere | 18:11:11

Somewhere Between Paris and Seoul
Nowhere, Everywhere | 18:11:11
digital print on paper
420 × 297 mm.

O년의 독일 생활, 파리에서 1시간 남짓,
비행기가 하늘을 둘로 가르고 꼬박 14시간 만에 부모님을 만났다.

A Windy Day
Nowhere, Everywhere | 14:48:29
digital print on paper
420 × 297 mm.

저 멀리 하늘과 그 하늘을 닮은 바다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바람이 잠시 머물다 스쳐 가는 곳,
그곳에 하얀 바람개비들이 조용히 날아와 나란히 박혔다.

Nowhere, until I found them with my heart.
Everywhere, after I called their own name.
___
백일몽(白日夢)
Daydream


기간: 2020.12.21. – 12.22.
장소: 카페 세바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선흘동2길 20-7
후원: 카페 세바
참여작가:
오영종 (50BELL)
고하늘

오건욱
​​​​​​​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