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주하는 사진, 확장되는 감각과 신체.  오윤정.  오영종은 사진 매체가 지닌 일련의 속성을 조건화하고 이를 변주하여 새로운 시각적 실재를 만들어낸다. 색과 물성의 강조, 원근 회피, 시공간 좌표 해체 등의 장치들로 이루어진 그의 사진이 보여주려는 것은 사진이라는 평면에 담긴 시각성에 대한 연구와 실험이다. 그의 사진 속 변주라는 실천을 거친 일상의 모습은 지금, 여기에 맞닿아 있는 동시에 현실에서 한 발짝 멀 어진 모습을 보인다. 이를 통해 오영종은 일상을 ‘보는’ 행위와 자신이 속한 세계로서 일상을 ‘인식’하는 행위가 결코 고정된 하나가 아니라는 사실을 사진으로 제시한다. 사진을 매개로 한 훈육된 감각의 탈피는 자율적인 행위가 되어 자신의 신체를 되찾는 과정으로 이어진다.   《Beyond Perspective》 연작은 카메라가 지닌 원근 체계의 조건들이 무화되는 순간을 포착한다. 단안(單眼)의 카메라 렌즈는 전통적인 기하학적 원근법에 기반해 대상을 인식하는 익숙한 거리감과 공간감을 상정한다. 카메라와 대상 사이에 존재하는 ‘적정’ 거리는 오랜 시간 지배적인 시각체계가 작용한 비가시적인 결과물이다. 관찰자는 자신이 위치한 세계 속 시각질서가 설정한 ‘적정’ 틀 안에서 ‘적정한’ 거리를 두고 ‘적정하게’ 대상을 인식해 왔다. 정렬된 현실은 카메라의 한 쪽 눈을 통과하여 각각의 담론에 부합되는 장면으로 구성되어 현실에서 떼어진다. 기계적 시선이 만들어낸 ‘적정성’을 극복하기 위해 오영종이 취하는 방식은 중첩을 통한 거리감의 약화, 착시를 유발하는 새로운 구도의 실험이다.   고정된 단안이 아닌 움직이는 작가의 양안(兩眼)은 현실을 구성하는 요소들이 거리에 따른 선후 관계없이 동시에 떠오른다는 것을 감각한다. 이 부유하는 시선은 자신의 신체를 기준으로 삼은 것으로, 대상들이 배열된 위치를 새롭게 가늠하고 섞이거나 겹쳐지게 만들어 즉각적인 현장성을 드러낸다. 새롭게 생성된 ‘나’의 위치에서 오영종은 실재와 환영의 느슨한 연관성을 깨닫는데 이 일련의 경험이 작업 전반을 꿰뚫는다. 그의 사진에서는 서로 다른 부피와 질감을 가진 구조물들이 하나의 평면으로 압착된 것이 눈에 띈다. 작가가 시도하는 압착과 착시의 행위 안에서 대상은 익숙한 공간감과 부피감을 탈피해 평면으로서 새로운 추상성을 부여받는다. 3차원의 구조물에서 텍스처(texture)라는 평면으로 변환된 각각의 단면들은 새로운 감각의 축을 배회하며 색이 가지는 힘을 극대화한다. 적정 거리로 분할된 영역을 벗어나 두텁게 혼합된 색 덩어리는 그 자체의 감각으로 향유되면서 인간이 가진 색채 인지 본능을 자극하고 주관적 이미지를 불러일으킨다. 텍스처로 전환된 현실을 목도하며 피어오르는 개별의 감각 경험은 사진이라는 평면 위에 겹겹이 쌓이며 실재의 해석을 상상적인 범주로 이끈다. 오영종의 시각적 실험은 관찰자와 대상을 매개하는 빛의 상호작용이 색채를 활성화하고, 이는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요소가 될 수 있음을 강조하는 것이다. 나아가 그는 타자에게 투영된 그림자, 물결 위에서 흩뿌려지는 빛의 조각, 유리창을 여과해 색의 조각으로 파편화된 빛줄기 등 현실에 내려앉은 자연 현상에도 시각적 실험을 적용한다. 기준점을 지니지 않은 채 일렁이고 흘러가는 자연물은 그 순간을 살아내며 충만한 존재성을 가진다. 작가는 즉각적이고 변화무쌍한 자연을 원근법적 체계 안에서 작도(作圖)하는 것이야말로 기계적 시선의 불완전성을 인정하는 것이라 말한다. 그는 변화하는 존재들을 원근 체계로 견고하게 고정하는 대신 즉각적으로 감지되는 자연 그 자체가 지닌 빛, 온도, 질감을 강조한다. 직관의 시각화는 고정된 카메라의 렌즈를 넘어서 오영종만의 카메라 아이(camera-eye)로 변환되어 존재와 인식의 끝없는 운동성을 함축하는 작업으로 이어진다.

오윤정,변주하는 사진, 확장되는 감각과 신체》, 2021.